Member Login
시사 | 문 대통령 '희망고문 그만하라'던 언론들, 반성 없나
이니여니  108.__.101.__
21-10-24 21:53 조회수 | 76

[전국민 70% 접종완료 ③] 백신 보도는 그래도 달라야 했건만.. 공동체에 해가 된 언론들

[박정훈 기자]

▲  중앙일보 8월 16일자 사설 <백신 실패를 '희망 고문'으로 덮으려 하나>
ⓒ 중앙일보
 
- "희망고문이다. (...) 두 달 남짓 동안 약 2600만명의 접종을 완료하는 게 가당키나 한가." (세계일보)
- "갑자기 불가능해 보이는 약속을 내놓고도 구체적 근거를 제시하지 않아 의문만 키우고 있다." (중앙일보)
- "이번 발언이 또 다른 희망 고문이 될 것이라는 비관론도 상당하다. 공교롭게도 문 대통령이 낙관론을 펼 때마다 상황은 악화한 바 있다." (한국일보)
- "'10월 70% 2차 접종'이 가능하려면 두 달 반 동안 매일 36만 명 이상이 백신을 맞아야 한다. 불가능하지는 않지만 3분기 백신 수급이 크게 틀어져 현재로선 달성 가능성이 희박하다." (한국경제)
- "그러니 문 대통령이 제시한 방역 목표가 현실을 도외시한 수치가 아니냐는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 (서울신문)

불과 두 달 전인 8월 16일~8월 17일 주요 언론의 신문 사설 내용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축사에서 "10월이면 전 국민의 70%가 2차 접종까지 완료할 것이며, 목표 접종률을 더욱 높일 것입니다"라고 말한 것을 '희망고문'이라면서 비판하는 논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말은 현실에서 그대로 이루어졌다. 우려했던 모더나 백신 공급이 정상화됐고, 9월 셋째주에 1차 접종 70%가 완료되면서부터 언론은 더 이상 '10월 70% 접종완료'가 가능하냐는 물음을 던지지 않았다. "가당키나 한가"라며 자뭇 확신에 차서 훈계조로 외쳤던, 하지만 한 달도 안 돼 철회했던, 언론의 '의구심'은 과연 합리적이었던 것일까?
 
▲  한국일보 8월 16일자 사설 <"10월까지 국민 70% 접종, 과도한 낙관 아닌가>
ⓒ 한국일보 PDF
 
객관적인 상황 살피지도 않고... 관성적이고 게으른 비판

물론 정부가 실제로 허언이나 희망고문을 일삼았다면 비판해야 마땅하다. 그러나 정부는 백신 접종 계획에 있어서는 시종일관 비교적 현실적인 목표치를 세우고 이를 맞춰가려고 노력했다. 4월 300만 명, 6월 1300만 명, 9월 3600만 명 1차접종, 11월 3600만 명 2차접종 완료가 당초 정부의 목표였고, 각종 위기 속에서도 이 목표를 조기 달성했다.

게다가 8월은 3~4월처럼 백신 수급 불안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신뢰도가 떨어진 '최악의 상황'은 아니었다. 화이자 백신은 매주 안정적으로 공급되고 있었다. 당시 50대의 접종 참여율, 18~49세 예약률 역시 낮지 않았다. 유일한 문제는 모더나사의 물량 차질 정도였다. 하지만 정부가 대표단을 미국 모더나 본사에 파견해 항의하는 등 해결의지를 보이고 있었던 터였다.

국민들은 접종 의향이 높았고, 다행히 주요 선진국들의 접종이 활발하지 않아 백신 확보가 아주 어려운 조건은 아니었다. 한국의 백신 인프라 역시 하루에 100만 명 이상을 접종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 그렇다면 문 대통령이 이야기하는 '목표치'를 달성하기 위한 전제 조건들을 언급하고, 무엇이 부족한지 지적하는 정도의 비판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해당 사설들은 그렇지 않았다.

당시 여준성 보건복지부장관 정책보좌관(현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은 <오마이뉴스>를 통해 "언론이 정부를 비판하고 싶은 것은 이해하는데, 대통령의 말은 아주 면밀한 검토 끝에 근거를 갖고 나온다"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문제는, 언론의 이러한 행태가 백신 접종이 이뤄진 8개월 동안 매우 관성적으로 이루어져왔다는 점이다. 조금이라도 백신 접종에서 부정적 이슈가 생기면, 70% 접종은 물 건너갔다거나,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기사가 어김없이 등장했고 확대됐다. 공동체의 건강과 경제적 문제에 직결되는 백신 문제가 마치 안 풀리지 않기를 바라는 듯한 감정이 느껴질 정도로 말이다.

추천 1 비추천 0
댓글목록 [0] 댓글보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6261 페이지
시사/정치 목록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미즈빌 자원봉사자를 모집합니다! Mizville 2020-08-17 739 0
공지 게시물 삭제 및 게시물 가이드 라인 미즈 2통장 2012-07-25 884 3
3624 정치 디시펌) 윤석열의 ‘안해못해’ 새글 야옹 2021-12-04 7 1
3623 정치 대선 출마해서 유세하고 있는 이준석 새글 야옹 2021-12-04 7 1
3622 정치 이준석, 윤석열 커플티 기사에 장원 댓글 새글 야옹 2021-12-04 8 1
3621 정치 쥴리 의혹 총정리 (매우 스압) feat. 열린공감TV 새글 야옹 2021-12-04 5 1
3620 시사 IMF 총재 “오미크론 확산으로 세계 경제성장 전망 하향 가능성” 새글 야옹 2021-12-04 5 0
3619 시사 남아공 의사 “오미크론, 델타와 가장 큰 차이는 호흡 곤란 없는 점” 새글 야옹 2021-12-04 3 1
3618 시사 "오미크론 잊어라, 진짜 적은 델타"..美 보건전문가의 경고 새글 야옹 2021-12-04 4 0
3617 정치 윤일상 작곡가 조정래 영화감독 등 근황 새글 야옹 2021-12-04 6 0
3616 시사 종전선언: 문재인 정부 임기 내 '종전선언' 진짜 가능할까? 새글 BBC 코리아 2021-12-03 24 3
3615 정치 이재명 후보 예능출현(백반기행) 새글 야옹 2021-12-03 29 9
3614 정치 문재인 대통령 인스타그램 야옹 2021-12-03 35 11
3613 정치 ‘오세훈 사업’ 전액 삭감… 서울시 첫 준예산 사태 맞나 야옹 2021-12-03 34 11
3612 정치 추미애 "文 대통령도 조국 사과? 尹, 후안무치한 말 뱉어" 야옹 2021-12-03 29 9
3611 정치 김승원 페이스북(무야검) 댓글[1] 야옹 2021-12-03 25 7
3610 정치 이재명 응원 온 정세균. 이재명이 눈물 났던 사연과 배려심 돋보인 현장 댓글[1] 야옹 2021-12-03 32 7
3609 정치 디씨에 금손이 살고 있네요 ㅎㄷㄷ 소확행 카드뉴스 댓글[2] 야옹 2021-12-03 41 8
3608 정치 [경고]재명이네 슈퍼 무한노동요 댓글[1] 야옹 2021-12-03 20 4
3607 시사 목사 부인 "잘못했나 걱정돼 거짓말.. 나이지리아서 노마스크" 댓글[3] 야옹 2021-12-03 35 3
3606 시사 목사부부 아들도 오미크론..730명 초등학교 '날벼락' 야옹 2021-12-03 27 5
3605 정치 이재명 후보가 직접 참여하는, '재명이네 마을'이 오픈했습니다!! 댓글[1] 야옹 2021-12-02 47 10
3604 시사 `오미크론` 빠르게 확산..."남아공 발표 전 유럽에 퍼져" 야옹 2021-12-02 18 2
3603 시사 "델타보다 6배 강한 그놈"…오미크론 이렇게 생겼다, 첫 이미지 공개 야옹 2021-12-02 48 4
3602 시사 화이자 CEO "백신 매년 맞아야 할 것"..영국은 2년치 더 샀다 댓글[2] 야옹 2021-12-02 37 3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