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바느질 | 몸은 물론 마음까지 따뜻하게 감싸줄 듀베 커버
17-02-22 12:18 조회수 | 1,434
제가 사는 캘리는 이번 겨울에 비가 정말 엄.청.나.게. 많이 왔어요. 5년 가뭄이 다 해갈될 정도라니 정말 엄청난 양의 비가 온 거죠. 비가 오면 어떻게 운전해야 하는지도 모르는 사람들이 사는 동네에 댐이 넘치고 강이 넘쳐서 대피령이 떨어지고, 밤새 비 온 뒤에 나가보면 아름드리 나무도 픽 쓰러져 있고 그래요. 

어제도 밤새 비가 온 모양이에요. 아침에 일어나보니 온 세상이 다 젖어 있는데 마침 푸른 하늘에 해가 반짝 나니까 온 천지가 다 반짝반짝 너무 예쁘네요. 홍수 때문에 힘드신 분들 많을텐데 그래도 이 반짝이는 아침이 위로가 좀 되셨으면 좋겠어요.

저는 올해가 결혼한 지 9년이 되는 해인데 얼마 전에 늦은 결혼 선물을 받았어요. ^^

IMG_4038.jpg

100% 손으로 만든 퀼트 이불하고 또 역시 100% 손으로 만든 한과예요. 근사하죠. ^^ 

엄마 친구분 중에 별명이 '호랑 할멈'이신 분이 있는데 그 분이 제가 결혼할 때 일본에 계셔서 챙기지 못하셨다고 이제 보내주셨어요. 워낙 손재주가 좋고 살림이 좋아서 거의 모든 것이 DIY인 분이신데요. 그동안 많은 일이 있었고 요즘은 건강이 안 좋아지셔서 휠체어를 타셔야 한다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걸 만들어 보내주신 거예요. 세상에... 이렇게 귀한 선물이 또 있을까요. 

저도 뭔가를 보내드리고 싶어서 뭐가 좋을까 생각을 많이 해 봤는데 결국 내린 결론은 이불. - -; 휠체어 타시니까 무릎덮개가 필요하실 것 같아서요. 그래서 따뜻하고 자그마한 아기 이불을 하나 사서 거기에 맞는 커버를 만들었어요. 겨울이 더 지나가기 전에 얼른 만들어 보내드리려구요.

옷감을 늘 세컨 핸드 가게에서만 사다가  정말 오랜만에 조앤에 갔는데... 우와아~~~ 그야말로 눈이 돌아가더라구요. 나의 디즈니랜드가 여기였구나 하면서요. ㅎㅎㅎ 어쩌면 그렇게 예쁜 옷감들이 많은지... 이건 이거 만들어 누구 주면 좋겠고 저건 저거 만들어 누구 주면 좋겠고... 행복한 상상을 마음껏 했습니다.

IMG_4052.jpg

정신을 가다듬고. 제가 옷감을 고르면서 정말 많은 생각을 했는데요. 색이 너무 화려하면 금방 질려서 안되고, 무늬가 너무 규칙적이면 또 금방 지루해질 것이고, 그렇다고 너무 은은한 색은 기분이 쳐질 것 같고, 그러니 산뜻하면서 눈에 부담스럽지 않은 그런 무늬를 골라야겠다는 결론에 도달했어요. 그리고 재질도 손질하기 편하고 촉감도 부드러우면서 따뜻한 걸로 찾았구요. 그렇게 심사숙고 끝에 고른 옷감이에요. 예쁜가요?

IMG_4054.jpg

왼쪽은 사진에는 잘 안 보이지만 은은한 미색 바탕에 노란색 무늬와 조금 진하게 보이는 꽃은 금박이 살짝 들어가 있어요. 그리고 오른쪽은 거의 흰색에 가까운 바탕에 인도풍의 정교한 꽃무늬가 덩굴과 함께 배치되어 있고 자세히 보면 아주 가느다란 금색 줄이 여기저기 테두리에, 덩굴에 많이 들어 있어서 제법 화려해요. 꽃밭에 앉아 있는 느낌을 받으셨으면 하는 생각에 골랐습니다.

IMG_4046.jpg

이불을 넣어 봤어요. 이렇게 되네요. 반으로 접은 건데 제가 의자에 앉아서 덮어 보니까 발등부터 겨드랑이까지 덮을 수 있는 길이예요. 윗부분은 접어서 내리고 그 사이에 손을 넣어 따뜻하게 할 수도 있어요. 이 커버는 IKEA 듀베 커버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는데요. 이불을 넣고 빼는 부분을 바로 아래 같이 처리를 했어요.

IMG_4048.jpg

짧은 면 한쪽을 두 번 말아 접고 박아서 입술을 만들었어요. 그 폭의 대략 3/5 정도 되는 부분을 열어 놓고 나머지는 다 박았구요. 그 열린 입술에 똑딱 단추를 달아서 닫을 수 있게 했습니다. 써보니까 편하더라구요. 똑딱 단추는 열고 닫기 편하시라고 지름이 3/4 인치 정도 되는 큼직한 걸 달았어요. 노안에 손끝도 무딘데 이런 거 작으면 짜증나잖아요. ^^;

IMG_4050.jpg

맨 아래는 이불, 그리고 이불 커버 두 개. 커버는 아무래도 프린트 냄새가 나서 한번 살짝 빨아서 다렸어요. 새 옷감의 촉감은 없어져서 아쉽지만 새 옷감에 있는 공장 주름도 없애고 냄새 나는 것 보다는 나을 것 같아서요.

IMG_4055.jpg

이불이 담겨 온 가방에 저렇게 차곡차곡 접어 넣었고 감사 카드도 하나 써 넣었어요. 그리고 입 궁금하실 때 드시라고 단것도 조금 넣었구요. 이불 받고 이불 보내는 게 좀 웃기긴 한데 선물 받고 너무나 행복했던 제 기분을 그대로 느끼셨으면 좋겠다는 바램이에요. 너무 예뻐서 엄마것도 하나 만들어 드릴까 했더니 "얘, 난 아직은 필요없다." ^^;;; 아니.. 엄마.. 휠체어 타시라는 뜻이 아니예요. ㅎ

2월 말이니 이제 봄이 곧 오겠죠. 그라운드 호크가 자기 그림자를 봐서 올 겨울은 조금 길 거라고 하긴 하지만요. 우리 남은 겨울 알차게 즐기고 새로 올 봄도 기쁘게 맞이해요. ^^
추천 17 비추천 0
댓글목록 [12] 댓글보기
  • Nam Hee Kim 17-05-28 22:39
    어머나~ 선물 받으신 퀼트이불도 보내시려고 만드신 이불커버도 너무너무 이뻐요.  한편의 수필을 읽은것 같이 따뜻해지는 포스팅이에요.
  • Hyewon Jeon 댓글의 댓글 17-05-30 16:23
    감사해요. 정말 심혈을 기울여서 고른 천이라 받으신 분이 꼭 좋아하시길 바랬었어요. 그 뒷이야기는 아래 댓글에... ^^;;;
  • Injoo Kim 17-05-30 15:16
    마음이 따뜻해지는 선물이네요~
    받으시는분 감동 하실것 같아요..  많은것을 해서 선물 하셨을텐데 이젠 받으시니 행복하실것 같아요~~
    수고 하셨어요 ^^
  • Hyewon Jeon 댓글의 댓글 17-05-30 16:25
    저도 엄마도 받은 것도 많고 배운 것도 많고 참 감사한 분이라 준비한 선물인데... 그런데... 다시 곱게 싸서 넣어 두셨다가 곧 태어날 손주 주겠다고 하셨대요. ㅎㅎㅎ 듣고 속상했는데 저는 제 도리했고 받으신 분은 마음 가는대로 하시는 거니까 어쩔 수 없다고 마음 정리했어요. 어쩌겠어요. ^^;
  • 강미란 18-01-25 16:54
    갑자기...
    고딩 동창이름이랑 같아 깜놀.
    요즘 제가 연락 끊긴친구들 찾는중인데 님 이름보니 생각난 고등학교 동창이 있었어요.
  • Hyewon Jeon 댓글의 댓글 18-01-25 19:46
    이 세상에는 저 말고도 혜원이가 있다는 사실을 열 살이나 돼서 알았어요. 너~~~무 이상하더라구요. 아니, 내 이름인데 왜 쟤도 혜원이지? ^^ 가끔 제 이름으로 구글해 보는데 산부인과 의사도 계시고 일본에서 사시는 주부도 계시고 대학생도 있고 심지어 초등학생도 있어요. 정작 제 정보는 꽁꽁 숨어서 안 보인다는요. ㅎㅎㅎ
  • Chung soon Kang 19-01-06 11:31
    손재주 좋은분들은
    뭘해도
    단연 돋보이더라고요?
    정말 잘 만드셨습니다
    미국와선 미싱도 없는데
    손바느질을 얼마나 많이 했던지...
  • Hyewon Jeon 댓글의 댓글 19-01-13 17:04
    제가 다리가 짧아 슬픈 아짐인데요. 그래서 재봉틀을 샀어요. 바짓단을 줄여야 해서요. ㅎㅎㅎ
  • Helen Kim 19-01-13 12:39
    차분하신 분같아요
    손재간도
    보통이 아닙니다
    복 받으실 거에요
  • Hyewon Jeon 댓글의 댓글 19-01-13 17:05
    에궁.. 감사합니다. ^^
  • Joanne Hong 19-02-14 18:21
    뭔가만들어보려고 사놓은 우리집미싱..몇년째 휴식중.감명받았습니다.복받으실꺼에요.
  • Hyewon Jeon 댓글의 댓글 19-02-14 20:57
    부끄럽... ^^;;; 그냥 뭐라도 박아 보세요. 티 타월 반으로 접어 박고 끈 하나 길게 달면 주머니가 되거든요. 그런 식으로 작은 프로젝트를 시작하다 보면 어느 날 진짜 프로젝트를 하고 계신 본인을 발견하실 거예요. ^^
Total 611 페이지
[전혜원]Your trash is my treasure 목록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공지 +컬럼들 일부에 사진이 안 보이게 됐어요. 죄송합니다.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3-07-24 383 0
열람중 바느질 몸은 물론 마음까지 따뜻하게 감싸줄 듀베 커버 댓글[12]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7-02-22 1435 17
59 기타 5분만에 완성하는 크리스마스 선물용 가방 댓글[2]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6-12-20 1392 17
58 기타 $500 아낀 사연 ^^; 댓글[8]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6-05-20 1658 32
57 뜨개질 [옥션] 쌀쌀한 날씨에 따뜻한 차 한잔~ 그 찻잔을 받쳐 줄 코스터가 왔어요.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5-11-28 957 9
56 뜨개질 컴 앞에서 쓸 "안성맞춤" 플레이스 매트 댓글[2]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5-08-09 1307 13
55 바느질 작은 핸드백용 화장품 오거나이저 댓글[4]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5-08-08 1711 22
54 바느질 +토끼 귀가 쫑긋~ 머리 고무줄이에요. 댓글[6]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5-07-20 679 15
53 바느질 은혜 갚을 클래식 스타일 공책 커버 댓글[6]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5-03-07 1000 14
52 기타 레서피를 모아서 핸드메이드 책을 만들었어요. 댓글[12]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5-02-21 1092 23
51 바느질 한 땀만큼의 미소로 나를 행복하게 만들어 주는...... 개 댓글[2]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5-01-14 593 14
50 뜨개질 코바늘 뜨기 yoyo로 만든 크리스마스 트리 댓글[2]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4-12-07 841 17
49 기타 [크리스마스 특집] 아이들이랑 DIY 카드 만들기 댓글[2]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4-11-13 637 11
48 기타 수납의 달인이 되어 보자 - 서랍에 칸막이 만들어 넣기 댓글[6]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4-11-09 1545 23
47 뜨개질 보온병이 추울까봐 옷을 입혔어요. ^^; 댓글[6]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4-10-27 775 10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