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바느질 | 작은 핸드백용 화장품 오거나이저
15-08-08 14:31 조회수 | 1,710
그동안 아주 잘~~~ 쓰던 크로스바디 백이 드디어 끈이 거의 달랑달랑 떨어지게 됐어요. 엄마가 쓰시던 걸 물려 받아 쓴 거니까 최소 40년은 된 거였거든요. 원래는 지퍼도 두 칸인데 하나가 고장나서 아예 꼬매서 막아 버렸고 안감도 너덜너덜해서 새로 수선해서 쓰고 있었어요. 하나 남은 지퍼도 자꾸 고장이 나서 조심조심 신주단지 모시듯 달래가며 쓰고 있었구요. 이만하면 수명이 다했지 싶어서 작은 크로스바디 백을 하나 샀어요. 

근데 요즘은 물건을 직접 보고 사기가 넘 힘들더라구요. 결국 인터넷으로 후기들 읽고 상상해서 이거다 싶어 샀는데... 오우... 마음에는 드는데 그동안 쓰던 가방에 비해 두께가 절반 정도 밖에 안 되는 거예요. 이뤈...

제가 가진 제일 얇은 지갑도 이 가방엔 두껍고 그거 들어 가니까 소소히 가지고 다니던 로션, 챕스틱 이런 것들이 안 들어가요. 그거 다 넣으면 완전 올챙이 배... ㅜ.ㅜ

그래서 이런 오거나이저를 만들었어요.

IMG_3283.jpg

다리 짧아 슬픈 아짐.. 청바지 아랫단 잘라뒀던 거 이번에 유용하게 썼네요. ㅋㅋㅋ 오른쪽 그림 보이세요? 저렇게 앞뒤에 주머니를 달고 가운데를 꼬매서 칸을 막았구요. 좀 뚱뚱한 애들이 들어가야 하니까 아랫 부분에는 품이 넉넉하게 해줬어요. 이건 맨 아래에서 보여드릴게요.

IMG_3303.jpg

작은데 은근히 까다롭더라구요. 해서 과정 사진 찍을 새가 없었... - -;
하여간에 이렇게 뙇! ^^ 이게 로션 등등이 들어 갈 쪽이에요. 칸 막는 것도 미리 했어야 하는데 공정을 놓쳐서 손으로 대충 저렇게... ^^;

IMG_3304.jpg

그리고 이건 반대쪽. 카페에서 쓰고 남은 냅킨이 종종 생기는데 버리긴 아깝고 핸드백에 넣으면 꾸깃꾸깃해져서 결국 버리게 되더라구요. 그래서 여기에 넣어 뒀다가 나중에 쓰려구요.

IMG_3305.jpg

이거저거 넣어 봤어요. 참 빈약하다. ^^;

IMG_3306.jpg

자, 이게 위에서 설명 드렸던 거예요. 저렇게 품을 넣어서 주머니를 만들었더니 뚱뚱한 애들이 들어가도 편안하게 자리잡을 수 있었어요.

새로 산 가방에 넣었더니 아주 편안하게 잘 들어가네요. 이래서 귀찮아도 직접 만들어 쓰게 되는 거 같아요. 기성품으로는 구할 수 없는 것들이 필요할 떄가 종종 있잖아요. ^^
추천 22 비추천 0
댓글목록 [4] 댓글보기
  • Yun Jeong Choi 15-08-10 15:09
    기성품으로는 구할 수 없는 것들이 필요할 때가 종종 있어요. 그쵸?  그럴땐 당.연.히... 포기하는건 줄 알았는뎅... 이런 신세계가!!! @.@  갠적으론 벌써 한 10년 가까이 된 것 같은데, 짐이라는 걸 다녔을 때 (지금은 안간다는 뜻 ㅡ.ㅡ;) 핸펀이랑 아이디 정도만 들어가는 조그만 손가방이든 목에 거는 가방이든 하나 있었음 했는데 있을 것 같은데 잘 없더라구요.  겨우 찾으면 제가 쓰던 폰이 안들어 가고... ㅡ.ㅡ;;; 그래서 운동을 포기했.... 변명이 기가 막히죠? ㅎㅎ

    무늬 들어간 천이 넘흐 고급지네요.  청바지천이랑도 넘 잘 어울리고...
  • Hyewon Jeon 댓글의 댓글 15-08-10 16:39
    ㅎㅎㅎ 운동을 포기... 화끈하신데요. ^^

    엄마한테 이거 자랑했더니 외할머니도 뭔가를 끝없이 만들어 내셨고 그거 보고 자란 엄마도, 그거 보고 자란 저도 똑같은 일을 한다 하세요. 난 좋은데 엄마는 너무 열심히 하지 말라고 인생이 고달프다고 하시더라구요. 앉으나 서나 딸 생각... ^^;;; (어무이~ 힝...)

    저 천 예쁘죠? 큼직한 손수건 만한 거 25센트에 사 왔어요. 더 있음 좋을텐데 너무 아쉬워요.
  • Lana ham 19-10-11 10:08

    알뜰주부님 칭찬해주고 싶어서 댓글답니다 천도예쁘고 솜씨가 좋아요


  • Hyewon Jeon 댓글의 댓글 19-10-11 10:36

    핫! 감사합니다. ^^ 

Total 611 페이지
[전혜원]Your trash is my treasure 목록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공지 +컬럼들 일부에 사진이 안 보이게 됐어요. 죄송합니다.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3-07-24 383 0
60 바느질 몸은 물론 마음까지 따뜻하게 감싸줄 듀베 커버 댓글[12]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7-02-22 1434 17
59 기타 5분만에 완성하는 크리스마스 선물용 가방 댓글[2]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6-12-20 1391 17
58 기타 $500 아낀 사연 ^^; 댓글[8]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6-05-20 1657 32
57 뜨개질 [옥션] 쌀쌀한 날씨에 따뜻한 차 한잔~ 그 찻잔을 받쳐 줄 코스터가 왔어요.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5-11-28 956 9
56 뜨개질 컴 앞에서 쓸 "안성맞춤" 플레이스 매트 댓글[2]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5-08-09 1307 13
열람중 바느질 작은 핸드백용 화장품 오거나이저 댓글[4]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5-08-08 1711 22
54 바느질 +토끼 귀가 쫑긋~ 머리 고무줄이에요. 댓글[6]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5-07-20 679 15
53 바느질 은혜 갚을 클래식 스타일 공책 커버 댓글[6]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5-03-07 1000 14
52 기타 레서피를 모아서 핸드메이드 책을 만들었어요. 댓글[12]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5-02-21 1092 23
51 바느질 한 땀만큼의 미소로 나를 행복하게 만들어 주는...... 개 댓글[2]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5-01-14 593 14
50 뜨개질 코바늘 뜨기 yoyo로 만든 크리스마스 트리 댓글[2]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4-12-07 841 17
49 기타 [크리스마스 특집] 아이들이랑 DIY 카드 만들기 댓글[2]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4-11-13 637 11
48 기타 수납의 달인이 되어 보자 - 서랍에 칸막이 만들어 넣기 댓글[6]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4-11-09 1545 23
47 뜨개질 보온병이 추울까봐 옷을 입혔어요. ^^; 댓글[6] Hyewon Jeon 쪽지보내기 2014-10-27 775 10
게시물 검색